2021년 09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차기 대권주자] 윤석열 27.5%·이재명 25.5%·이낙연 16.0%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7-30 00:29

[차기 대권주자] 윤석열 27.5%·이재명 25.5%·이낙연 16.0%./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6~2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5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27.5%, 이 지사는 25.5%를 기록했다.  

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주보다 0.4%포인트 상승한 16.0%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5%로 같은 기간 1.3%포인트 상승해 처음으로 4위로 올라섰다.

윤석열 전 총장과 이재명 지사의 양자 가상대결에선 윤 전 총장이 40.7%, 이 지사가 38.0%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보였고 윤 전 총장과 이낙연 전 대표의 양자 대결에선 각각 42.3%, 37.2%.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이며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