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대통령, "한국 역사 최초 3관왕의 새역사를 쓴 안산 선수 장하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7-31 07:25

SNS에 격려 메시지,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
대한민국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가 도쿄올림픽 금메달 3개을 손에 쥔 채 3관왕 인증샷을 찍고 있는 모습./사진출처=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안산 선수가 도쿄올림픽 3관왕이 됐다"며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며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금빛 화살을 날리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 하계올림픽 한국 선수 최초 3관왕의 새역사를 썼다"라며 안산 선수를 격려하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안산 선수는 뛰어난 기량뿐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스포츠를 모르는 사람들도 이름만 말하면 다 아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는 (안산 선수)소망이 이뤄졌다. 큰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또 "한 사람의 위대한 성취 뒤에는 반복되는 훈련과 지독한 외로움이 있다. 때로는 지나친 기대와 차별과도 싸워야 한다"며 "우리는 간혹 결과만을 보게 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 결코 쉬운 순간이 없다"며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서로의 삶에 애정을 갖는다면, 결코 땀과 노력의 가치를 깎아내릴 수 없을 것"이라며 "모든 것을 끝까지 이겨낸 안산 선수가 대견하고 장하다. 국민들께서도 더 많은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안산 선수의 자부심이 곧 우리의 자부심"이라며 "우리에게 최고의 경기를 보여준 안산 선수와 코치진에게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 선수들을 잘 이끌어준 양궁협회에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과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안산 선수는 이날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엘레나 오시포바와 접전을 벌인 가운데 마지막 슛오프에서 이겨 세트 점수 6-5로 따돌리고 영광의 금메달을 따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