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주도, 위드 코로나 시대 세계 문화도시 간 교류 협력 제안

[제주=아시아뉴스통신] 정정호기자 송고시간 2021-09-09 12:39

구만섭 제주특별자치도 권한대행./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정정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세계지방정부에 위드 코로나 시대 세계 문화도시 간 문화예술 교류 협력을 제안했다.

제주도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제8회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UCLG ASPAC)’ 총회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문화분과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문화분과위원회 회의는 회원 도시 간 활동사례 및 계획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제주도는 8일 열린 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문화예술 생태계 복원 및 국제문화예술 교류를 위해 진행해 온 제주도의 노력과 2022년 문화예술 활성화 계획을 공유했다.

구만섭 제주특별자치도 권한대행은 이날 영상으로 진행된 문화분과위원회 회의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 시대 문화예술의 중요성과 세계문화도시 간 연대를 강조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문화예술은 위로와 희망을 주는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다”며 “문화예술은 코로나19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자연과 함께 공존하는 삶을 회복하며 일상을 평화롭고 행복하게 만드는 원천”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늘 회의는 문화예술의 가치로 위기를 극복한 경험과 지혜를 공유하는 귀한 시간”이라며 “세계 문화도시 간 굳건한 연대와 협력은 지속가능한 공존의 미래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UCLG ASPAC 사무국과 총회 개최도시인 중국 정저우시 주최로 열리고 있는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이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회복과 지속적인 번영’이라는 주제로 본회의(집행부·이사회), 위원회 회의, 부대행사, 사진 공모전 등 다양한 세션을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제주도는 UCLG ASPAC 이사회 위원 도시로 이사회 참가를 비롯해 문화분과위원회 회의 주재 및 발표, 온라인 3D 홍보부스 운영, 총회 세션 및 기타 위원회 회의 등에 참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총회 현장 참석이 어려움에 따라 제주도는 온라인 3D 홍보부스를 개설해 회원 지자체를 대상으로 제주 기본현황부터 자연·문화적 가치, 탄소중립·평화 등 제주의 주요 정책과 UCLG 활동 등을 홍보한다.

홍보 부스 곳곳에 바다, 돌하르방, 야자나무, 돌담 등을 배치해 휴양지로서의 제주 분위기도 만끽할 수 있도록 조성했으며, 제주도는 향후 비대면 시대 새로운 국제홍보 방식으로 온라인 부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UCLG(United Cities and Local Goverments)는 국제적으로 자치단체 간 정보와 정책공유 및 지방자치 분권 실현을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로, 유엔(UN) 193개 회원국 중 140개국의 24만여개의 지방자치단체 및 175개 지자체 협의체 등이 회원으로 속해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