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권리당원모집 ‘역대 최고’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1-09-16 00:45

4만7천여명 입당 쇄도…2018년 지선 2만천명의 2배
공천 좌우하는 권리당원 확보…치열한 당내 경쟁 예고
더불어민주당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더불어 민주당 대전시당 권리당원 모집에 입당원서가 쇄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15일 대전시당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권리당원 모집을 마감한 결과 4만7000여장의 입당원서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대전시당 권리당원은 2018년 지방선거 2만3000여명, 2020년 국회의원선거 2만6000여명으로 꾸준하게 증가했으며, 이번에 모집된 4만7000여명은 2018년보다 2배가량 증가한 수치다.
 
더불어민주당 광역‧기초단체장 후보는 권리당원 50%와 일반국민 50% 투표, 지방의원은 해당 선거구의 권리당원 100%투표로 진행돼, 당내 경선에서 권리당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출마예정자들이 권리당원 확보를 위해 경쟁적으로 입당원서 모집에 나선 것뿐 아니라 내년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 선거지형이 급격하게 변할 수 있는 변수 등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당원 모집에 나선 것도 당원 증가에 작용했다.
 
또 3선 연임 제한으로 출마할 수 없게 된 중구청장, 대전시장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서구 청장 등 공석이 예상되는 기초자치단체장에 후보군들이 몰린 것도 권리당원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현역이 불출마하는 기초자치단체장 선거는 연쇄 반응을 일으켜 시의원에서 구청장, 구의원에서 시의원으로 체급을 업그레이드 하려는 출마예정자들의 경쟁도 본격화 되면서, 역대 최고인 4만7000명 권리당원 모집에 힘을 보탰다.
 
민주당 관계자는 “출마예정자들의 증가와 체급을 올리려는 시·구의원들의 영향으로 권리당원이 큰 폭으로 증가해 어느 때 보다 치열한 당내 경선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31일까지 입당한 당원 가운데 경선 투표권을 부여받으려면 권리당원 입당 후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해야 한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