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7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감염 취약계층에 방역물품 지원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9-16 13:36

(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감염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사회복지시설에 예산 10억 원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추석을 맞아 감염 취약시설인 사회복지시설 5천300여 곳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포함된 감염 취약시설은 장애인복지시설과 지역자활센터, 어린이집, 경로당 등이다.

최근 부산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줄어드는 추세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되면서 이번 추석에 이동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특히 지역사회 내에서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 등이 확산하자 부산시는 감염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하게 복지시설에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시는 추석 전 구·군에 예산을 배부하고, 사회복지시설 5천300여 곳에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방역물품을 전달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과 개인 위생수칙 준수 등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전국재해구호협회로부터 지원받은 마스크 등 방역물품 35만점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선별진료소 및 구·군 등에 배부하기로 하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방역물품 지원이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이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상황을 방지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에 기여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감염추세는 다소 잦아들었으나 코로나19 확산은 여전히 진행형인 만큼, 방역 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