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5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경북도, 배터리특구 녹색융합클러스터 지정 추진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1-09-20 10:57

배터리특구 녹색융합클러스터./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경북도는 지역의 역점시책인 배터리산업을 녹색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녹색융합클러스터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5월 21일 녹색융합클러스터의 조성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해 오는 12월 16일 법 시행을 앞두고 있다.

녹색융합클러스터법은 녹색산업과 연관산업의 활성화 및 관련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녹색융합클러스터 조성의 근거를 마련하고 효율적인 기업 지원책을 담고 있다. 

특히 녹색융합클러스터로 지정되면 국가와 지자체는 기업 집적화와 융복합을 통한 첨단기술을 개발, 실증 실험을 거쳐 사업화·제품 생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전 과정을 연계 지원하게 된다.

이를 통해 입주기업은 기반 시설의 설치, 연구 및 실증화 시설의 우선 사용 및 사용료 감면, 지방세 감면 등 다양한 지원과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법 시행 후 청정대기(광주), 생물소재(인천), 수열에너지(강원 춘천), 플라스틱 재활용(부산), 폐배터리(경북 포항)의 5대 선도 분야를 녹색융합클러스터로 지정해 지역별 성장거점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최근 환경부는 녹색융합클러스터법 시행 전 시행령과 시행규칙 등 하위법령과 녹색융합클러스터 기본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포항의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와 배터리 재활용 기업을 수차례 방문해 의견을 청취했다.

포항의 배터리 특구는 지난 2019년 7월 지정 이후 GS건설의 투자를 시작으로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대규모 기업투자가 이어지며 전주기 배터리 산업 생태계가 구축된 가장 성공적인 규제자유특구 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성과를 기반으로 환경부의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대상지로 선정돼 총사업비 487억원을 확보해 순환경제의 성장저변을 확대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포항이 녹색융합클러스터로 지정되면 국가 배터리 산업의 중추로 자리매김하게 된다”며 “남은 과제인 고성능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개발 및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해 경북형 배터리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