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정부, 대북 영양‧보건협력 민간에 100억 규모 지원키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9-25 06:00

이인영 통일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정부는 대북 영양 및 보건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민간단체들에 100억원 규모의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 주재로 '322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대북 영양‧보건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국내 민간단체들에 남북협력기금으로 100억원 이내 범위에서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사업당 5억원 한도로 지원되며 북한 어린이‧여성‧장애인‧노인 대상 영양, 보건사업을 추진하는 대북 사업자가 대상이다.

정부와 단체가 5대 5로 비용을 부담하는 `매칭 펀드` 방식이 아니라 물자 구입이나 수송 비용을 포함해 사업 추진에 드는 비용을 이례적으로 모두 지원한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교추협 머리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봉쇄가 장기적으로 지속하면서 북한 내부에서 식량과 보건 물품 등의 부족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고 전해진다"며 "인도적 협력은 한-미 간 공동 협력사업으로 발굴하고 있고,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 많은 나라에서 한목소리로 공유하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단체의 인도협력 사업에 대한 100억원 규모의 기금 지원을 통해 우리의 따뜻한 온정이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돼 이들의 삶이 보다 안전해지고 남북 간 신뢰가 증진되며 한반도의 미래가 한층 더 건강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교추협에선 DMZ(디엠지·비무장지대) 평화의길 고성노선 도로 개보수 사업을 7억2000만 원 이내로 지원하는 안과 경원선 남측구간 철도복원 건설사업과 관련된 토지 등 보상에 11억 9093만 원을 지원하는 건도 심의·의결됐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