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허종식 “인천적십자병원, 내년 응급실 다시 운영”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10-14 10:41

인천적십자병원, 복지부에 응급실 리모델링 예산 30억원 요청
 허종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인천적십자병원이 내년 7월부터 응급실을 다시 운영한다는 방침을 수립, 정부에 예산 배정을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적십자병원이 내년 보건복지부 주관의 기능보강사업 예산에 응급실 리모델링 사업비 30억 원 반영을 요청했다.
 
2018년 폐쇄됐던 응급실 공간을 273㎥에서 421㎥로 확장하고 음압격리실(2실) 설치 공사를 내년 6월까지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천적십자병원은 응급실을 다시 운영하는 것을 시작으로 진료과 추가 개설 및 종합병원 재승격, 지역책임의료기관 지정(인천 남부권), 병상 증축(149병상→300병상 이상) 등 병원 운영 규모를 4단계로 확대해, 공공병원으로서 기능을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예산을 어떻게 확보할지는 미지수다.
 
국비 지원을 받아 응급실을 재개소하더라도 이에 따른 응급실 의료진을 충원해야 하며 연간 15억 원 정도로 추정되는 운영예산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종합병원 승격을 위해 진료과를 확대할 경우 인천적십자병원은 연간 약 35억원의 추가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인천적십자병원은 응급의학과 등 전문의 4명을 신규 채용하는 한편 간호사 10명, 의료기사 4명 등 약 22명의 응급실 의료진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종합병원 승격을 위해 진료과를 확대할 경우 외과,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비뇨기과, 진담검사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전문의가 필요한 것으로 검토했다.
 
운영적자 관련, 인천적십자병원은 적십자의료원 차원의 자구 방안과 관할 지자체(인천시‧연수구) 등으로부터 재정적‧행정적 지원 방안을 모색한다는 다소 모호한 입장이다.
 
허종식 의원은 “대한적십자사가 지난 7월 전국 7개 적십자병원을 총괄하는 ‘적십자의료원’을 출범시켰지만, 선제적 투자와 실행보다는 예산 지원을 전제로 병원 기능을 확대하겠다는 점은 아쉽다”며 “인천적십자병원이 응급실 재개소에 따른 국비를 받기 위해선 응급실 운영에 따른 의료 인력을 어떻게 충원할지와 관련 예산 편성 등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