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이준석, 윤석열 향해 "당대표는 대선후보 부하 아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12-03 07:0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JTBC 인터뷰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했던 말의 울림이 지금의 윤 후보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똑같이 말씀드린다.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는 후보에게 배려를 받을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지금까지 대통령 후보 또는 대통령이 당을 수직적 질서로 관리하는 모습이 관례였다면 그것을 깨는 것부터가 신선함의 시작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언론과 익명 인터뷰로 자신에게 비판했던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모두 아시겠지만 여러 명"이라며 "익명으로 장난치고 후보의 권위를 빌어 호가호위하고 있다. 저는 실패한 대선 후보, 실패한 대통령을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