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0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자치경찰단, 제주전역 폭설 대응 ‘총력’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12-27 16:55

자치경찰단, 제주전역 폭설 대응 ‘총력’./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이 성탄절 전후로 몰아친 폭설과 한파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제주지역은 24일 산간지역 폭설을 시작으로 26일에는 시내권 전 도로까지 결빙 구간이 늘어난 상황이다.

이에 자치경찰단은 도민과 관광객의 교통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북로, 연삼로, 중앙로, 첨단로 오르막길 구간에 자치경찰을 우선 배치시켜 순찰차 별로 비치한 염화칼슘(1,125kg)을 적설·결빙된 구간에 살포했다.

또한 26일 새벽 6시경에는 △첨단로 △고산동산 △동샘교차로 △애조로 △신제주 입구 △연화사 입구 △한라대학교 4가 △해안교차로 △거로4가 △사라봉 5가 △서성로 △제2산록도로 △평화로 △516로 △남조로 등 제주시내 주요도로 21곳에 자치경찰을 배치해 교통 흐름을 모니터링하며 사고 예방에 주력했다.

제설 이후에도 계속된 눈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염화칼슘을 추가로 살포하며 추가로 현장조치를 취했다.

26일 오전 11시 10분경에는 해안교차로 나들목에서 도로 결빙으로 렌터카 차량이 미끌려 그 뒤로 100m 가량 차량이 정체해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을 발견, 제설제와 모레를 차량 주변에 뿌리고 지나가는 도민 남성 2명과 같이 힘을 모아 위기사항을 넘기기도 했다.
 
제주중앙고 입구, 사라봉 5가, 고산동산, 연북로 대림아파트 입구, 연삼로 도남우체국 오르막, 첨단로 오르막, 애조로 노형교차로, 남조로 사려니숲길, 핀크스 골프장 부근, 서성로 신례 부근 등지 미끌림 차량 수십여대 구조한 바도 있다.

현장 지원에 나섰던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자치경찰관이 염화칼슘을 직접 살포하는 이유는 고립된 차량이 없게 하여 신속히 제설차량이 제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함”이라며 “성탄절 연휴 제주지역의 안전과 불편해소를 위해 힘을 보태서 보람차다”고 말했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앞으로도 자치경찰위원회를 중심으로 국가경찰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나가고, 도민의 경찰로써 도민 안전 및 생명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