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이용호 의원 "송영길·윤호중 지도부부터 불출마 선언하라"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수기자 송고시간 2022-01-08 09:26

더불어민주당 동일지역구 4선 금지 선언
이의원, 행동으로 국민께 보여줘야 해
이용호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김성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동일지역국 4선 금지추진에 국민의힘 이용호 국회의원이 "송영길·윤호중 지도부부터 불출마 선언하라"고 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는 지난 6일 당 소속 국회의원 동일 지역구 4선 출마 금지안을 발표했다. 

지난번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양당 통합 합의사항 중에도 포함되었던 내용이기도 한데, 이번엔 이재명 후보까지 편승한 모양새다. 혁신안 발표 이후 기존 586 친문 중진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작업이라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혁신안이라고 하니 그럴듯하게 보이지만, 민주당 내부에서도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미 이상민 의원을 비롯한 당내 중진들은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더불어민주당 혁신위는 3선 이상 중진의원들 전원의 의견을 수렴하고서 추진하는 것인가. 더불어민주당에는 5선인 송영길 대표와 4선인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해 3선 이상 중진의원이 43명에 이른다.

오히려, 혁신안을 추진하기에 앞서 송영길 대표 등 3선 이상 당 지도부부터 솔선수범의 자세로 동일 지역구 불출마 선언부터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 아닌가.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제언은 아무 의미 없다.

이의원은 "아무리 대선이 목전이지만, 마치 혁신의 가면을 쓴 채 국민의 정치 불신을 교묘하게 활용한 보여주기식 정치는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worldag@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