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6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유동수 의원, ‘게임을 말하다–국내에서의 P2E 게임’ 토론회 개최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2-01-13 05:58

최근 사행성 문제로 논란이 되는 P2E 게임에 대한 정책 논의 예정
유동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제20대·제21대 인천계양갑)/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유동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제20대·제21대 인천계양갑)이 국민일보와 공동으로 ‘게임을 말하다 – 국내에서의 P2E 게임’ 토론회를 개최한다.
 
최근 NFT 기술과 연계해 플레이하는 것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P2E(Play to Earn) 게임이 이슈가 되고 있다. 게임사들은 P2E 게임이 산업의 가능성을 확장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허용을 주장하고 있지만 현재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사행성을 이유로 등급분류를 취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과거 바다이야기 사태 이후 대한민국 사회 전반적으로 게임물의 사행성과 관련해서는 엄격한 잣대를 요구하고 있어, 향후 다수의 법률적 분쟁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유동수 의원과 국민일보는 13일 오후 2시 게임분야 각계의 인사를 초빙해 P2E 게임에 대해 토의하고 향후 입법 방향에 대해 논하는 자리인 ‘게임을 말하다 – 국내에서의 P2E 게임’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유동수 의원은 “NFT 기술과 P2E 게임이 게임산업의 새로운 가능성이 될 수도 있지만 게임 이용자들의 반발과 사행성 문제 등을 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고 분석하며 “게임 이용자 보호와 산업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입법안 도출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의견수렴과정을 가질 예정이며 이번 토론회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김정태 동양대 교수가 좌장, 이도경 이상헌의원실 보좌관이 사회, 박종현 유동수의원실 비서관(국회),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이용자), 김건호 위메이드트리 이사(게임사), 송석형 게임물관리위원회 등급서비스팀장이 패널로 참석할 예정이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