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6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안철수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만기 연장·상환 유예해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1-16 07:0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5일 금리 인상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결단을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유예 조치를 할 경우, 반드시 연장 금리도 인상 전 대출금리를 그대로 적용해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금리 인상으로 인해 중소기업과 자영업, 소상공인의 시름도 함께 커졌다"며 "문제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이 안고 있는 은행 빚 상환과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이후, 3차례에 걸친 대출 만기 연장 및 원금·이자 상환유예 정책이 이제 3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며 "그 규모가 2021년 9월 기준으로 만기 연장 209조9000억 원, 원금 상환유에 12조1000억 원, 이자 상환유예 2097억 원으로 총 222조 원(약 90만 건)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금융 당국은 종료와 함께 과도한 부담을 떠안지 않도록 거치 기간을 부여하거나 상환 기간을 늘리는 등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다"라며 "공급된 대출 자산의 부실에 따른 금융권의 리스크 우려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지금 당장 수요 감소와 매출 급감 등에 의한 실물경제 위기를 극복하지 않으면 더 큰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영업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내수시장 구조를 감안할 때 자영업의 위기는 빈곤의 확산 등 커다란 사회 불안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금융 당국은 위험의 최소화에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덧붙였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