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6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이재명 "국군 장병 통신요금 반값으로 줄이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1-18 07: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7일 국군장병의 저렴한 통신망 사용료 보장을 위한 '병사 반값통신료'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48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에서 "국군장병들의 통신요금을 반값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국군장병의 통신료 부담을 낮추고 저렴한 비용으로 통신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자기개발 등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그는 "2019년 도입된 국군 장병의 휴대전환 사용은 병영생활의 긴장을 풀고 외부와의 단절을 막아줘 병사나 군인 가족 모두가 만족하는 정책"이라며 "특히 코로나로 면회 등이 더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자기계발과 여가활동을 이어가도록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병들의 평균 휴대전화 사용시간이 3~4시간인데 반해 이용요금이 비싼 점은 개선이 필요하다"며 "국방부 조사에 따르면 10명 중 3명은 월 5만원 이상의 요금을 지출하고 있으며 전체 병사 기준으로는 월급 67만원의 10%를 통신비로 지출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전기통신사업법 요금감면 규정을 개정해 통신사의 기존 20% 요금할인을 50%까지 대폭 상향하겠다"며 "100G 요금제 기준으로 월 3만4500원의 요금만 납부하면 되고, 전 국민 대상의 선택약정할인까지 추가한다면 1만7250원으로 낮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정적인 정책 실행을 위해 정부가 감면 비용의 일부를 재정에서 부담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며 "공용 와이파이를 쓸 수 없는 군 특성상 장병들은 저렴한 통신망 사용이 중요하다. 휴대전화 이용요금을 낮춰 사기 진작, 자기개발에 활용하도록 제대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장병들의 복지, 병영 생활 개선을 위해 필요한 정책들을 계속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병사들에게 필요한 부분들을 세심하게 살피고, 병사 눈높이에 맞춘 맞춤형 정책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