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 경남자치경찰위원회 발족 1주년을 맞아...

[경남=아시아뉴스통신] 모지준기자 송고시간 2022-05-15 09:45

경상남도자치경찰위원회 자치경찰총괄과 경사 신병철
신병철 경사.(사진제공=진해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2021년 7월1일 대한민국에 자치경찰제가 전면 시행됐다.

‘자치경찰제’란 주민이 원하는 경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도지사 소속으로 자치경찰위원회를 운영해, 자치경찰사무를 관장하고, 이를 위해 시∙도 경찰청장을 지휘∙감독한다.

경남자치경찰위원회는 7명의 위원으로 구성, 2개과의 사무국을 운영하며 자치경찰사무(생활안전, 여성청소년, 교통 분야)에 관한 인사, 예산, 장비, 통신 등에 관한 주요 정책 수립과 추진, 자치경찰사무 감사∙징계요구, 경상남도경찰청장 임명에 관한 경찰청장과의 협의, 경찰서장 자치경찰 사무수행 평가 등을 주요 기능으로 한다.

경남자치경찰위원회는 2021년 5월10일 ‘더 가까운 자치경찰! 더 안전한 경남도민’ 비전과 ‘자치경찰 출범 원년, 도민을 먼저 생각하는 경남형 자치경찰제 정착’을 목표로 발족, 1주년을 맞게 됐다.

그간 경남자치경찰위원회는 ‘집에서 학교까지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조성 사업’을 1호 사업으로 선정, 도내 어린이 교통사고 매년 10% 감소를 목표로 3개년 계획을 수립, 관계기관 합동으로 시설 조성, 지도∙단속, 교육∙홍보 등 추진을 시작했다.

또한 시민참여를 통한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 생활실험(리빙 랩 : Liveing Lab)의 방법론과 범죄예방디자인(셉테드 : CPTED)의 기술을 접목한 ‘함께 만드는 안전e음 도민안전 생활시험’과 시∙군별 치안행정 협의∙조정 기구인 주민참여 자치경찰 협의회를 구성, 주민과 소통창구를 마련해 주민요구를 반영한 치안 정책을 추진하고자 ‘시군 주민참여 자치경찰 협의회’를 구성했다.

전년 말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신호등 부재∙운전자 인식이 어려운 횡단보도 양옆으로 함몰형 LED 도로표지병 설치와 도내 제한속도 표지판 동시 일제점검 「횡단보도 안심등불 사업」을 상반기 추진, 시·군별 우리동네 파수꾼 2인 1조 구성하여 도서벽지·시골(우범·취약지역) 내 방범순찰로 불안요소를 사전 점검하는「우리마을 찾아가는 치안행정 서비스, 우리동네 파수꾼 사업」을 하반기 시범 운영 예정이다.

그리고, 경남도 디지털정책담당관실과 협업 사업으로 시너지를 제고하고자 도내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TF를 구성, 경남형 치안과제 발굴을 위해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 개념, 범죄예방 요령, 범죄발생시 대응 방안 등을 가상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경남자치경찰위원회가 발족 1년이 경과하며, 경남자치경찰위원회와 경남도경찰청 등에서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경남형 자치경찰제를 홍보하고, 생활안전, 교통, 사회적 약자 보호 등 자치경찰 분야에 지역 특성에 맞는 주민밀착형 치안서비스를 현장에 접목 가능한 사업이다.

이 사업을 구체화 시켜 범죄로 발전 가능한 문제의 사전 적극적∙종합적 해결로 경찰활동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지역문제 해결 과정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해 ‘더 가까운 자치경찰, 더 안전한 경남’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ms112525@hanmail.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