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2050 탄소중립 실현 밑그림 제시…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05-25 09:49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변화 대응계획 수립 용역」 마무리
부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2050 탄소중립 도시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이행계획안을 마련했다.
 
부산시는 오늘(25일) 오후 4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부산광역시 기후변화 대응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와 관련 부서의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10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 이후 부산시는 지역사회의 특성을 반영한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5월, 기후변화 대응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착수하였다.
 
이어 지난 4월에는 「2050 탄소중립 선도도시 부산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글로벌 기후 리더십 도시 탄소중립도시 부산’을 실현하기 위해 전문가,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과 함께 노력해오고 있다.
 
시가 마련한 최종 계획안에는 오는 2030년까지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인 2천674만7천t 대비 47.9% 감축을 목표로 전환·산업·건물·수송·농축산·폐기물··흡수원 등 7개 부문 127개 이행과제가 포함되었다.
 
부문별로는 ▲전환(에너지) 부문 지역화력 발전 이용율 감소와 신재생에너지 발전 등 5개 과제 ▲산업부문 산업단지 신재생에너지 확대, 스마트공장 보급 등 10개 과제 ▲건물은 녹색건축 설계기준 개정, 신재생에너지 자립 도시 조성 등 29개 과제 ▲수송은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경유차 폐차 지원 등 46개 과제 등으로 구성하였다.
 
또한, ▲농축산은 친화경어선어법 에너지절감장비 보급 등 3개 과제 ▲폐기물은 유기성 폐자원 바이오가스화시설 건립 등 17개 과제 ▲흡수원은 도시숲 조성 등 17개 과제가 포함되었다.

시는 이날 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내달 부산광역시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지역맞춤형 기후변화 대응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아울러, 매년 이행사항 점검과 평가, 환류를 통해 2050 탄소중립을 빈틈없이 이행해나갈 계획이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공공뿐만 아니라 시민, 기업 등 지역사회가 앞장서서 모두 함께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라며, “부산이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시민분들께서는 삶의 양식 변화에, 기업에서는 기술 투자 등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