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부산 파워리더 50개 시민단체 "성추행 교육감 후보 안돼"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2-05-25 19:54

사진=부산시민사회단체총연합 제공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대한민국팔각회, 부산시민사회단체총연합 등 부산지역 ‘파워리더’ 50개 시민사회단체는 25일 부산교육 현장을 황폐화시킨 진보교육감 8년 시대를 심판하고, 한국교총 회장 출신 하윤수 보수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 단체 대표자 50여명은 이날 오후 3시 30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하윤수 부산교육감 후보 사무실에서 하 후보 지지선언문을 낭독하면서 "민주노동당 창당에 참여하고, 민주노동당 부산시장 후보 및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전력이 있는 김석준 교육감 시대를 청산하기 위해 한국교총 회장 출신의 하윤수 보수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사진=부산시민사회단체총연합 제공

부산지역 파워리더 50개 시민단체는 "작금의 부산교육은 해운대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 등을 획책함으로써 부산지역 중등학교의 기초학력 수준이 크게 저하돼 왔고, 고질적인 동서 지역 간 교육격차 해소 실패, 학력 깜깜이, 학교 현장교사들과 교육청 간의 소통 부재에다 잦은 교육정책 변경으로 인해 황폐화됨으로써 그 폐해는 고스란히 우리 아이들의 몫이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 단체는 "김석준 교육감후보는 4년 전에 이어 이번 선거에서도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미투사건으로 고발당해, 부산교육계를 수치스럽게 하고 있다." 고 규탄하면서 "이에 부산지역 ‘파워리더’ 50개 시민사회단체는 “진보교육감 김석준” 8년 동안 피폐해진 부산교육 현장을 일대 쇄신하기 위해 새로운 교육감이 절실하고, “오직 교육 외길만을 걸어온 진정한 교육자인 전 부산교육대 총장 출신”인 하윤수 보수후보를 강력히 지지한다." 고 강력한 지지선언을 했다.

inchu5509@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