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제2회 직원 헌혈의 날」 개최… 혈액수급 안정화 도모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06-24 08:37

코로나19 장기화로 부족했던 혈액 보유량 ‘적정’ 유지
2021년 직원헌혈의날(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올해 두 번째 직원 단체헌혈을 통해 하절기 혈액수급 안정화에 앞장선다.
 
부산시는 오늘(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시청과 경찰청 사이 도로에서 헌혈버스 3대를 이용하여 ‘제2회 직원 헌혈의 날’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헌혈은 버스 내부 소독을 비롯해 헌혈자들의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엄격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헌혈의 날 행사는 학생들의 방학과 폭염 등 계절적인 요인으로 혈액 수급이 어려운 하절기에 공직자가 솔선수범하여 혈액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헌혈 기부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최근 부산지역 내 혈액수급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줄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해제되면서 다소 숨통이 트이는 모양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전방위적으로 확산했던 지난 1회 헌혈의 날(’22.2.25.) 당시 부산지역 혈액 보유량은 2.2일분(2.24. 10시 기준)으로 전국 평균 보유량인 2.9일분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자체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6월 23일 10시 기준 부산지역 혈액 보유량은 9.6일분으로 4개월여 만에 4배를 훌쩍 넘었다.
 
다만, 헌혈한 혈액은 장기간 보관이 불가능(농축적혈구 35일, 혈소판 5일)한 점을 고려하면 적정 혈액 보유량인 5일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꾸준한 관심과 동참이 요구된다.
 
조봉수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혈액 수급 위기 상황마다 솔선수범하여 헌혈에 동참해주신 직원 여러분에게 감사하다”라며 “하절기 헌혈 감소로 인한 혈액 공급 부족을 해소하고, 헌혈 기부문화 조성을 통해 안정적인 혈액 수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