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 폐업 소상공인에 원상복구 비용 최대 250만 원 지원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06-24 08:38

소상공인 폐업(예정) 정리 및 재취업·재창업 지원 대상자 모집
부산시청사 전경 항공사진(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소상공인의 폐업(예정) 정리 및 재취업·재창업을 돕는 「2022년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에 참여할 부산지역 소상공인을 6월 27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산시 내 사업장을 둔 폐업*(예정) 소상공인이 대상이며, 올해 총사업비는 2억 원으로 ▲사업정리 지원 30건 ▲취업 장려 45건 ▲재창업 42건 등 총 117건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까지 부산지역 소상공인 69명이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을 통해 안정적으로 폐업을 마쳤다.
 
* 폐업자의 경우 신청일 기준 폐업 신고 5개월 이내인 경우
 
먼저, 시는 안정적인 사업정리를 위해 ▲폐업 컨설팅과 ▲업체당 최대 250만 원까지 사업장 원상복구 비용을 지원한다.
 
폐업 후 재도전을 위한 재취업․재창업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시는 ▲일자리종합센터의 취업 프로그램과 연계해 재취업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경영 컨설팅 등 종합 컨설팅을 통해 재창업을 도울 계획이다.
 
특히, ▲일자리종합센터에서 취업 교육(온·오프라인)을 모두 이수한 경우 취업장려금 50만 원을 지원하고 ▲재창업을 희망하는 업체에 최대 3개월 동안 임대료 월 50만 원을 지원하는 등 인센티브를 통해 재취업과 재창업을 독려할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는 지난해 업체당 최대 100만 원에 그쳤던 원상복구 비용을 최대 250만 원으로 현실화하여 폐업과 그에 따른 비용으로 이중고를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효경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이번 사업이 안정적인 폐업정리를 돕고, 재취업·재창업 인센티브를 통해 폐업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여 소상공인들과 함께 웃는 부산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