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을 위한 합동점검 추진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06-27 12:01

2022년 지자체 발주공사·수행사업 대상 현장점검
노동안전보건지킴이단 위촉식(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구·군,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안전보건공단 부산광역본부, 시 노동안전보건지킴이단과 함께 지자체 발주공사·수행사업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오늘(27일)부터 내달 8일까지 2주간, 현장의 유해·위험요인을 사전에 확인하고 개선하여 안전한 노동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된다.
 
시는 지역 내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산재사고 사망을 줄이기 위해 지난해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안전보건공단 부산광역본부와 「산업안전도시 부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21.5.18.)하고 지자체 발주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합동점검을 시행했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시행되는 합동점검으로 올해는 공공근로 등 지자체 수행사업까지 포함해 점검 대상을 확대해 시가 모범사업주로서 안전한 노동환경 조성에 앞장설 방침이다.
 
점검 대상은 ▲사업비 1억 원 이상, 점검 기간 내 주요 공사 진행 예정으로 현장점검이 필요한 발주공사 사업장과 ▲일자리사업, 공공근로사업으로 사업 수행 시 안전 점검이 필요한 사업장으로 이 중 20곳을 점검할 예정이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22.1.27.) 이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합동점검인 만큼, ▲추락 방지·끼임 방지·보호구 착용 등 3대 핵심 안전조치 관련 예방조치와 ▲안전 수칙 준수 여부 ▲현장 지휘·감독 상태 등을 중심으로 면밀하게 살필 계획이다.
 
적발된 시정조치 사항은 즉시 계도하고, 그 외 현장의 유해·위험요인은 사전에 확인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조치해 노동자들을 위한 안전한 산업현장을 조성한다.
 
시는 이번 점검이 유관기관과 협업을 바탕으로 사업 현장에서 산업재해를 예방해 안전한 산업현장 문화 확산과 ‘안전도시 부산’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현장 전문가들이 직접 점검에 참여하는 만큼, 점검 요령을 전수하는 등 시가 추진 중인 노동안전보건지킴이단의 자체 점검역량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효경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산업재해 없는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시가 앞장서서 모범사업주로서 안전한 노동환경 조성과 노동자 생명 보호에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