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이재명, '저소득층 발언' 논란에 "제 발언 앞뒤 자르고 왜곡"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7-31 07: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저소득층 발언'을 둘러싸고 불거진 일각의 비판을 두고 "제 발언의 앞뒤를 자르고 왜곡해 공격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9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며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환경 때문에 그렇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에서는 "국민 갈라치기 망언을 강력 규탄한다"고 논평을 냈다.

민주당 내 다른 당권 경쟁자인 박용진 의원과 강훈식 의원도 즉각 "참으로 위험한 발상", "이분법 정치를 반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그러자 이 의원은 3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대선에서 월소득 200만 원 미만 유권자 10명 중 6명이 당시 윤석열 후보에게 투표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소개하며 "안타깝지만 실제 현실은 이렇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의원은 "초부자·초대기업 감세(를 하고), 대신 지역 화폐 일자리 예산 같은 서민지원을 축소하는 게 국민의힘 정권"이라며 "일부지만 자신에게 피해를 끼치는 정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이 있다는 게)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보를 왜곡·조작하는 일부 언론의 책임이 크다"며 "지금도 제 발언 앞뒤를 자르고 왜곡해 공격한다"면서 일부 보도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