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김관영 전북지사, 정책보좌관에 박성태 전 국민의힘당협위원장 임명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수기자 송고시간 2022-08-01 10:06

박성태 전북도정책보좌관./사진제공=전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성수 기자] 민선8기 전북도 여야 협치 일환으로 전북도청 정책보좌관(3급)에 박성태(61) 전 국민의힘 전주시병 당협협의회 운영위원장이 임명됐다.

지난달 29일 전북도에 따르면 박성태 신임 정책보좌관이 이날 김관영 전북도지사로부터 임용장을 받고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박 신임 정책보좌관은 “(임용의) 기쁨보다는 어깨가 무겁고 두렵다”며 “전북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김관영 도지사를 도와 여야 협치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과의 소통, 예산확보 역할을 수행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하이퍼튜브 시험센터 유치 공모사업은 시급한 건으로 보여 부딪쳐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 정책보좌관은 국민의힘 전북도당 사무처장을 역임했고 최근까지 국민의힘 전주시병 당협협의회 운영위원장직을 수행했다.

김관영 지사는 당선인 시절인 지난 6월 국민의힘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을 찾아가 여야 협치를 강조하면서 전북도 정책보좌관 인사 추천을 요청한 바 있다.

이날 전북도는 ‘행정 협치’ 일환으로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제4회 시·군 부단체장 회의도 가졌다.

민선 8기 시작 후 처음 열린 이날 회의는 시·군과의 ‘협치’ 중요성을 인식하고, 앞으로의 현안을 풀어가는데 도와 시·군이 상시 소통하고 협력하자는 원팀 정신을 다진 데 의미가 있다.

조봉업 행정부지사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지방물가안정관리 방안 등 전북도와 시·군 협조 요청사항 21건과 각종 제도개선 등 시·군 건의사항 18건을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전북도는 물가상승으로 인한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공공요금 동결, 착한가격업소 확대 등 시·군의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또 지방소멸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시·군에서 준비하고 있는 지방소멸기금대응 사업과 제도개선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전북도는 중앙부처와 국회 등 중앙의 협력이 필요한 사안은 함께 대응하고, 도비가 필요한 사안은 재정 여건을 감안해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worldag@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