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금융/주식/증권
DGB대구은행, 수도권 집중호우 피해기업에 2천억 금융지원·상환유예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2-08-12 16:32

기존 여신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 원금유예를 최대 6개월 범위 내로 진행
DGB대구은행 본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은 수도권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기업의 경영애로를 완화하고, 지역 대표은행으로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2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과 함께 상환유예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자연재해에 따른 피해 금융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관할 기초지자체에서 발행하는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 받아 가까운 DGB대구은행 방문 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피해가 확인된 중소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2억원 이내 긴급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되며, 필요 시 본점 승인 절차를 통해 그 이상의 금액도 지원 가능하고,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 신규자금 대출에 최대 1.5%의 특별금리감면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수도권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상환유예제도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기존 여신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 원금유예를 최대 6개월 범위 내로 진행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이번 수도권 집중호우 피해기업 금융지원 특별대출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원활한 자금조달이 이뤄지기 위해 진행한다"면서 "태풍, 산불 등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지속적인 금융지원과 상환유예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실시해 고객에게 힘이 될 수 있는 1등 조력 은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