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이준석 "'윤 대통령과 6월 독대 부인', 나를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8-17 07: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6월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에서 부인하자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윤 대통령과의 독대 관련 보도가 나온 이후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에서 만약 만남을 부인하면 저도 부인하고, 긍정할 거면 저도 긍정해서 맞추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랬더니 '저녁을 먹은 적 없다'는 게 최종입장이라고 해서 만남을 인정하는 건가 생각해 가만히 있었는데 다음날에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며 "자기들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게 했는데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극적 화해 이후 비공개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피상적으로는 서로 예우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의 ''이 XX, 저 XX' 발언이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갈등을 빚었을 때 이미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때도 있었을 것이고, 일부러 시점은 특정하지 않았지만 두 번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주말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 욕설을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서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언급했다.

지난달 윤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며 일축했다.

이 대표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를 언급하며 "사후에 후회했던 지점이 박 전 대통령이 독주할 때 미리 견제하지 못했고, 유승민 전 의원을 쫓아내려 했을 때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며 "공천학살 때 '진박'이라고 해서 호가호위하는 분들이 나왔을 때 미리 제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