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영화/공연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23일 개막…개막작 <투란도트>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2-09-17 09:52

최고의 작품들로 채워지는 58일간의 여정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투란도트> 무대이미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오는 23일부터 11월19일까지 58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를 비롯한 일원에서 펼쳐진다.

'연대와 다양성'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에서는 이탈리아와 독일, 오스트리아와 한국 등 다양한 국적을 가진 작곡가들의 작품들을 준비한 것을 시작으로, 음악적인, 지역적인 다양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이들과 적극적으로 연대함으로써 축제의 가치를 더욱 높였다.

아홉 편의 메인오페라를 비롯한 콘서트·부대행사들로 가득 채워질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화려하게 열어줄 개막작은 대구오페라하우스가 광주시립오페라단과 합작한 오페라 <투란도트(9월23~24일)>다.

<투란도트>는 2014년 이후 축제 무대에서 8년 만에 만나는 푸치니의 초대형 오페라다. 고대 중국 베이징의 냉혹한 공주 투란도트와 그녀의 사랑을 얻기 위해 세 가지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칼라프 왕자의 이야기인 오페라 <투란도트>는 극적인 음악과 화려한 연출로 유명한 푸치니 최후의 역작. 중국 전통악기인 공(Gong)을 사용한 동양적인 멜로디와 이국적인 분위기, 인기 아리아 '누구도 잠들지 말라' 등으로 유명하다.

오페라 <투란도트>로 화려하게 개막하는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이탈리아 페라라극장과 합작한 오페라 <돈 조반니(10월7~8일)>, 독일 만하임국립극장 최신 프로덕션을 초청한 <니벨룽의 반지> 시리즈 ─ <라인의 황금(10월16일)>, <발퀴레(10월17일)>, <지크프리트(10월19일)>, <신들의 황혼(10월23일)>, 국립오페라단이 제작한 베르디의 대표작 <라 트라비아타(10월28~29일)>, 영남오페라단이 제작한 로시니의 오페라 <신데렐라(11월4~5일)>가 공연될 예정이며, 통영 출신 작곡가 윤이상의 오페라 <심청(11월18~19일)> 등 총 메인오페라와 콘서트들로 이어질 예정이다.

대구 시민은 물론 국내 오페라 애호가들의 기대감을 반영하듯, <투란도트>의 공연 예매율은 90%에 육박하고 있다.(유효좌석 1454석 기준) 개인 예매는 물론, 학교와 기업 단위의 단체예매 또한 두드러진다.

정갑균 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감독은 "축제와 고품격 오페라에 대한 관객들의 뜨거운 열망이 느껴진다"며 "쉽게 감상할 수 없는 작품과 대중적인 작품들로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구성했으니 현장에서 축제를 꼭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