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8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되풀이되는 지하철역 사고... 취약시간 역무원 2명뿐이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용진기자 송고시간 2022-09-17 12:43

되풀이되는 지하철역 사고... 취약시간 역무원 2명뿐이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김용진 기자]한국철도공사에서 관리하는 전국 126개 전철역을 전수조사한 결과, 56%에 육박하는 전철역에서 19시 이후 야간에 근무하는 역무원이 2명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공기관의 인력부족 문제가 국민안전에 위협으로 다가온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두관 의원실(더불어민주당/경남 양산을)에 따르면, 하루 평균 3만 6천여 명이 이용하는 압구정로데오역을 비롯해 독산역, 남영역 등 전국 71개 전철역이 19시 이후 야간에 근무하는 직원이 2명에 불과했다. 이들 전철역은 심야 순찰을 비롯해 사건·사고가 발생할 경우 한 명은 역무실에서 대기하고 있어야 하므로 구조적으로 1명만 출동할 수밖에 없다.

 야간에 2명이 근무하지 않는 다른 역사도 사정이 그다지 좋지는 않았다. 하루 평균 4만 4천여 명이 이용하는 범계역을 비롯해 일산역, 도농역 등 31개의 역사가 야간에 근무하는 직원이 3명에 불과한 것. 결국 철도공사가 관리하는 126개 역사 중 야간에 3인 이하의 역무원이 근무하는 역사는 103개로 82%에 달했다.

 전철 역사의 인원 부족 문제는 역무원을 비롯해 전철역을 이용하는 국민 안전에 위협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실제로 신당역 살인사건의 피해자도 늦은 시간 역무원이 1인 순찰을 하다가 참변을 당했다.

 이러한 현실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는 지난 8일 공공기관 혁신방안 발표에서 산하 공공기관들이 지나치게 비대하다며 공공기관 기능에 대해 재정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특히 한국철도공사에 대해서는 조직 효율화를 내세워 유사·중복기능을 진단하여 기능 효율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원이 부족해 안전을 위협받고 있는 현실을 외면한 것.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이번 사건은 2인 1조 순찰 등 매뉴얼의 문제가 아니라 인원 부족이 핵심’이라며, ‘정부에서 인원은 줄이면서 현장에 요구만 늘어날 경우 결국 피해받는 것은 현장 직원과 국민’이라고 꼬집었다.

018271088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