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이달곤 의원, 항만사업장 업무 중 사고로 연 평균 5.2명 사망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9-22 08:33

항만사업장 재해 현황 분석
이달곤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항만사업장 업무 중 사고로 연 평균 5.2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이달곤 의원(창원시 진해구, 농해수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항만사업장 재해 현황’에 따르면 최근 11년간 항만사업장에서 총 3167명의 재해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업무상 사고로 총 57명이 사망했다.

특히 항만하역업의 재해율은 전체 산업 평균에 비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최근 3년간 항만하역업 사고재해율과 사고사망율을 전체 산업 평균치와 비교한 결과 사고재해율은 0.16% 사고사망율은 0.77‱(퍼밀리아드) 높았다.

재해 현황을 발생 형태별로 분석해보면 떨어짐 사고가 599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넘어짐 사고 549명, 부딪힘 사고 512명, 끼임사고 417명 순이었다.

안타까운 점은 근속기간 1년 미만의 짧은 근속기간에서 가장 많은 재해와 사망이 발생한다는 사실이다.

근속기간별 재해 발생 현황을 분석해보면 전체 재해 발생 3168건 중 34.9%인 1104건이 근속 1년 미만 근로자에게서 발생했다. 업무 중 사망 역시 전체 사망자의 40.4%인 23명이 근속 1년 미만 근로자였다.

이달곤 의원은 “2017년까지 재해자 수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고 있다”며 “해양수산부는 항만사업장 내 재해를 줄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