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뉴스홈 금융/주식/증권
뉴지스탁, '아시아 태평양 고성장 기업' 2년 연속 선정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3-03-16 16:22

500대 기업 중 176위, 핀테크 기업 중 21위
국내 핀테크 기업 '유일무이' 2년 연속 선정
뉴지스탁 '젠포트' 이미지.(자료제공=DGB금융그룹)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국내 최대 퀀트투자 플랫폼 '젠포트'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뉴지스탁(공동대표 문경록·문호준)이 '2023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 500'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 순위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즈와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가 아시아 태평양 13개 국가의 기업 중 높은 성장률을 보인 500곳의 순위를 조사해 매년 발표한다.

이번 순위는 2018년 매출이 10만 달러 이상이고 2021년 매출이 100만 달러 이상인 기업 중 2018년부터 2021년의 연평균 성장률 기준(CAGR)으로 매겨졌으며, 약 1만5천개 기업 중 상위 500곳을 선정했다.

뉴지스탁의 4년간 총매출성장률은 320.4%, 연평균 성장률(CAGR)은 61.4%로 176위에 올랐다. 이는 2022년 184위에서 8계단 상승한 순위다.

특히 500대 기업 중 전체 핀테크 기업 중 21위, 국내 기업 중에서는 33위를 차지했다. 국내 핀테크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리스트에 포함됐으며, 2022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뉴지스탁 문경록 대표는 "뉴지스탁의 성장은 서비스 이용자인 젠포터들과 함께 만들어낸 훌륭한 성과"라며 "개인투자자도 기술을 활용해 합리적이고 지속가능한 투자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지스탁은 '개인 투자자도 수익을 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난 2011년 설립된 온라인 자산관리 핀테크 기업으로, 국내 최대 퀀트투자 플랫폼인 젠포트와 알고리즘 마켓, 투자교육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또 국내 주식과 ETF뿐만 아니라, 미국증시, 중국증시, 가상자산 등 다양한 자산을 분석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뉴지스탁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B2B 서비스 및 자산운용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외 핀테크 기업들이 B2B 및 자산운용 비즈니스를 영위하다 역으로 B2C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것과는 반대 상황이며, 2016년부터 고성능 백테스팅 엔진 기반의 다이렉트 인덱싱 기술로 국내에서 탄탄한 B2C 입지를 다져놨기에 가능한 일이다. 현재 뉴지스탁의 젠포트 서비스를 통해 만들어진 투자 포트폴리오 알고리즘만 400만개 수준이다.

뉴지스탁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시장 활성화로 다양한 금융사와의 제휴가 논의되고 있으며, 추후 STO(토큰증권) 도입으로 투자자들에게 더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을 지원할 계획이다"며 "주식, 가상자산, 토큰증권 등 다양한 자산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퀀트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뉴지스탁은 지난 2021년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최초로 DGB금융지주에 인수돼 계열사로 편입됐으며, 2022년부터는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부회장사로 활동하고 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