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태양광 발전 확대 : 금융활성화 방안 토론회 개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용진기자 송고시간 2023-05-21 13:21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태양광 발전 확대 : 금융활성화 방안 토론회 개최(사진제공=이용선 의원)


[아시아뉴스통신=김용진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용선 국회의원(서울 양천을)은 19일(금)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태양광 발전 확대 : 금융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와 (사)에너지전환포럼 주최, 이용선 의원 주관으로 열렸다.

 이 날 토론회는 재생에너지 관련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 한국동서발전 등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태양광발전업계, 금융권 전문가까지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태양광발전 확대를 가로막는 현행 제도와 구조적 문제점, 활성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했다.

 첫 번째 발제로 나선 김득수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지원사업실 부장은 현재 운영중인 재생에너지 금융지원 정책과 보급 확산 기여효과에 대해 설명했다.

 두 번째 발제로 나선 최재황 한강에셋자산운용 신재생에너지본부장은 산단/지붕 태양광 발전 확대의 장벽으로 ‘건물 소유권 변경에 따른 사업 안정성 문제’와 ‘설치기업의 인식부족으로 인한 설치대상 확보 어려움’을 꼽았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산단의 경우 관리기본계획에 승계 의무를 부과하는 형태의 입법 방향도 제시했다.

 이어진 지정토론은 김정인 중앙대학교 경제학부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김명룡 전국태양광발전협회 부회장 ▲안정호 한국동서발전 태양광사업부장 ▲김연지 경기도 에너지산업과장 ▲김남구 그린포레스트인베스트 대표 ▲김영숙 KB국민은행 기업상품부 팀장 ▲임은성 산업부 재생에너지산업과 사무관이 각각 참여했다. 지정토론에서는 업계가 겪고 있는 금융 이용의 어려움과 상품 부재, 지자체 차원의 조례로 인한 규제, 대규모 자금을 운용하는 연기금의 투자 활성화 촉진 필요성 등 현재 태양광산업이 처한 여러 문제점과 대안이 논의되었다.

 토론회를 주관한 이용선 의원은 “현재 정책과 제도하에서는 앞으로 재생에너지 확대 목표를 실현하는 것이 난망한 실정이다”며 “정부 정책과 예산 수준을 넘어 민간금융을 포함한 경제 전반을 개선하고, 재생에너지 확대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들을 적극적으로 개선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 대안을 모색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018271088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