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영남대 박물관, '사람 뼈로 본 옛 사람들의 질병' 특별전 개최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3-09-14 20:09

고대 경산 지역 '임당유적' 발굴 40여년 연구 성과 주목
인골에 남은 옛 사람들의 질병 연구
영남대학교 박물관 '사람 뼈로 본 옛 사람들의 질병' 특별전.(사진제공=영남대학교)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는 경산에 살았던 옛 사람들의 뼈에 남아있는 병리적 특징을 설명하는 '사람 뼈로 본 옛 사람들의 질병' 특별전을 개최한다.

영남대학교 박물관은 1982년부터 경산 임당동과 조영동 고분군을 주도적으로 발굴 조사해 왔다. 발굴 조사를 통해 임당유적에서 출토된 고대 경산 사람들의 인골 259구 이상을 확보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압독국 문화유산 연구·활용 프로젝트' 시즌1 기간(2019~2023년)을 중심으로 진행했던 인골의 생물(형질) 인류학 분석 중 인골에 남아있는 옛 사람들의 질병에 대한 내용을 소개한다.
 
영남대학교 박물관 '사람 뼈로 본 옛 사람들의 질병' 특별전.(사진제공=영남대학교)

사람은 평생을 살며 가벼운 찰과상부터 감기나 골절, 때로는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운 질병에 걸리기도 한다. 이 중 일부 질환은 뼈에 흔적을 남긴다. 임당 인골에서 질병의 원인과 양상, 발병 여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성장 발달 과정의 질병과 퇴행성 관절질환 같은 성인기에 나타나는 질병을 확인할 수 있으며 충치, 치아 결실과 같은 치아와 관련된 질병과 골절 치유 흔적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외에 다양한 질병은 전시 관람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영남대학교 박물관 이은정 관장은 "임당유적은 1982년 영남대 박물관에서 최초 발굴조사를 시작한 이래 40여 년간 20여 차례 발굴조사를 통해 수많은 연구 성과를 탄생시킨 한국 고고학계의 중요한 유적 중 하나로 평가된다"면서 "임당유적 인골의 흔적을 통해 고대 경산 사람들의 질병을 확인하고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대학박물관협회가 주관하며 영남대학교 박물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2023 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특별전은 영남대학교 박물관 2층 특별전시실에서 9월4일부터 11월30일까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