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카이스트 졸업생 강제퇴장 논란에 "입틀막 대통령" VS "의도적 행사 방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2-17 00:07

(사진출처=서용주, 정희용 SNS)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강제퇴장돼 논란 일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16일 논평에서 "근접거리도 아닌 멀리서 대통령을 향한 의사표시의 외침조차 한시도 참을 수 없었냐."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정녕 국민의 입을 틀어막는 ‘입틀막 대통령’이 되기로 작정한 것이 틀림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뒷문으로 끌어 내쳐진 졸업생은 윤 대통령에게 R&D예산 복원을 요구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R&D예산 삭감에 대한 과학계의 목소리를 입을 틀어막아 내쫓은 것이다. 참 비정한 대통령이다. "라며 "윤 대통령은 제발 국민을 두려워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대통령이 되기를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희용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에 의도적인 소란을 일으킨 행위자는 카이스트 졸업생 자격으로 행사에 참석했던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대변인으로 밝혀졌다."라며 "축하와 격려의 자리가 되어야 할 학위 수여식이 불미스러운 일로 인하여 한순간에 소란의 장으로 뒤바뀐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안타까움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때다 싶어 지난번 진보당 강성희 국회의원 사례를 들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입틀막’ 대통령이라며 무분별한 비난과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 학생들이 축하받아야 할 학위 수여식에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행사 진행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마저 민주당은 비호하려는 것이냐. 민주당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