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의사 단체들 불법 파업 돌입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처리할 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세나기자 송고시간 2024-02-18 00:15

(사진출처=윤희석 SNS)


[아시아뉴스통신=이세나 기자] 국민의힘이 의사 단체들이 불법 파업에 돌입할시 엄정하게 대응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지난 17일 논평에서 "최근 우리 의료 체계가 무너지고 있다. 필수 의료, 지역 의료 시스템이 인력 부족으로 인해 사실상 소멸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인력 부족 현상은 심화할 것이고, 결국 전체 의사 인력을 늘리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점은 분명하게 밝혀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의대 정원을 수요에 맞게 늘리는 대신 필수 의료 수가 인상, 의료 사고 시 법적 지원 등도 함께 추진하면서 사회적 타협이 이뤄질 수 있길 바랐다. 의료계가 지금껏 국가와 국민을 위해 ‘히포크라테스 정신’을 실천해 왔던 것처럼 이웃의 ‘건강’과 동료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려줄 것이라 믿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대한전공의협의회가 20일 아침부터 근무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의료 대란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국민을 지켜야 할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 대화를 통한 타협을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지만, 의사 단체들이 끝내 불법 파업에 돌입한다면 반드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처리할 것이다. 향후 어떠한 구제와 선처도 없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장 수술과 치료가 필요한 많은 국민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의료진들이 있어야 할 곳은 길거리가 아닌 환자의 곁이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대화를 통한 사회적 대타협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