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북도, 글로컬대학 공모 대응 위해 도내 대학과 공조체계 돌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4-02-21 11:27

(사진제공=전북특별자치도)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도내 대학들의 2024년도‘글로컬 대학30’선정을 위한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김관영 도지사는 20일 도내 대학 총장들과 2024년 글로컬대학 공모 대응을 위한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교육부가 2024년 글로컬대학30 지정계획을 발표(2.1)하고 공모절차에 돌입함에 따라 비수도권 대학들이 글로컬 대학 공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준비됐다.

이를 통해 전북자치도와 도내 대학이 함께‘대학의 생존’과‘지역발전’을 위한 상생 방안을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10개 대학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도 10개 대학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글로컬 대학 지정과 관련돼 눈에 띄는 대목은 신청유형에 연합대학 유형이 추가됐다는 점이다.

지난해는 1개 대학이 신청하는 ‘단독형’과 대학 간 통합을 조건으로 하는‘통합대학’만 신청이 가능했다면, 올해는 2개 이상의 대학이 ‘포괄적 연합’수준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바뀌었다.

교육부는 ‘두 개 이상의 고등교육기관이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단일 거버넌스를 구성하여 연합하는 체제’로 연합대학의 성격을 규정했다.

이에 따라 도내 대학은 연합유형을 포함한 3가지 방식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자치도는 신청 유형에 관계없이 도내 대학의 혁신계획이 지역의 발전 전략과 연계되고, 지역과 지역내 다른 대학의 혁신을 이끌 수 있는 방향의‘혁신기획서’가 작성될 수 있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2024년 글로컬대학 심사 시‘전라북도와 지역대학간 협력관계가 상당히 모범적이다.’고 평가받았던 만큼, 올해도 지자체·대학 간 연대를 넘어 지자체-대학-산업체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도내 대학의 글로컬대학 선정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글로컬대학은 생존을 위한 혁신전략을 마련해 지역과 지역대학 전체가 공존하고 상생하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며,“이미 선정된 전북대를 비롯해, 지역대학 전체가 전북특별자치도의 혁신엔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