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이낙연 통합 철회에 "국민 우롱한 대국민 사기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2-22 00:18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국민의힘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11일 만에 통합을 철회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신주호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에서 "개혁이라는 미명 아래 빅텐트라며 뭉쳤던 개혁신당이 통합한 지 불과 11일 만에 사실상 해체됐다.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이익 하나만을 목표로 이념적 간극이 큰 상황에서 그 어떠한 정책적 지향점이나 방향성에 대한 공감대 없이 조급하게 모였으니 어찌 보면 예견된 수순이었을 것이다."라며 "국가와 국민이 아닌, 정치적 목적에만 충실하던 희대의 야합이자 최악의 동행은 우리 정치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짧은 기간이었지만 국고 보조금을 위한 꼼수를 고스란히 보여주기도 했다. 정당 보조금 사수를 위해 현역 의원 5명 확보를 위해 지급 기준일 하루 전 민주당에서 제명된 의원을 부랴부랴 입당시켜 6억 6천만 원을 지급받았다. 개혁신당은 의석수 5석 미만이 될 경우 보조금 전액을 반납할 것이라 했지만, 보조금을 돌려받을 뚜렷한 법적 절차도 없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1일간 개혁신당 공동대표로 활동한 이낙연 대표는 실제 입당도 되지 않은 상태로 알려져 정당 정치의 기본도 갖추지 못한 원칙없는 야합 블랙 코미디였음이 증명됐다. 개혁을 외쳤지만 결국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것이나 다름없는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 우리 정치를 희화화하고 타락시키는 합종연횡은 이제 막을 내릴 때가 됐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