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경북도, '온종일 완전 돌봄' 시행…7개 기관, 늘봄 전 분야 협업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4-02-26 11:34

부모 조기 퇴근 돌봄 통해 아이가 행복한 돌봄 추진…기업들과 업무협약 체결
24시 어린이집, 아픈 아이 긴급 돌봄, 24시 응급처치 편의점 등 심야 돌봄 확대
돌봄 정책 새로고침, '틈새 돌봄'에서 '완전 돌봄'으로 패러다임 전환
26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경북형 새늘봄 추진을 위한 '온종일 완전 돌봄' 업무협약식.(사진제공=경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저출생과 전쟁을 선포한 경북도가 기존 국가 주도의 돌봄 정책을 완전히 새로 고치겠다고 나섰다. 핵심은 분절되고 흩어진 '틈새 돌봄'에서 연결되고 융합된 '완전 돌봄'으로 패러다임을 바꾼다.

경북도는 올해부터 가정과 정부(국가, 지자체), 사회 공동체가 함께 돌보는 '온종일 완전 돌봄'을 시행한다.

26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이동시 안동상공회의소 회장, 고병헌 경북경영자총협회장, 윤태열 가족친화경영실천민관협의체 대표, 차호철 가톨릭상지대학교 총장, 김상동 경북도립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형 새늘봄 모델인 '온종일 완전 돌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7개 기관은 '온종일 완전 돌봄'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지속적인 정책 협력 및 기업 환경 조성, 저출생 극복 공감 확산을 위한 홍보 및 인식 개선, K-저출생 극복 모델 구축 및 전국 확산 등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경북형 새늘봄 모델 '온종일 완전 돌봄'.(자료제공=경북도청)

온종일 완전 돌봄은 △늘봄학교의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돌봄 제공을 위한 '경북형 학교 늘봄' 협업 운영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초등학교 저학년 부모에게 아이 돌봄 시간을 지원하는 '조기 퇴근 돌봄' △24시 어린이집, 24시 응급처치 편의점 등 '심야 돌봄' 기능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교육청, 상공회의소, 경영자총협회, 대학, 시민사회 등과 협력해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온종일 완전 돌봄 모델을 경북에서 완성해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며 "정부에서도 부처별로 흩어진 돌봄 기능을 통합하고 현장에서 저출생 극복을 가로막는 규제도 적극 개선하는 등 국민 체감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달라"고 밝혔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소중한 학생들의 행복한 삶은 학교와 지역사회 등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더해질 때 가능하다. 경북형 온종일 완전돌봄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교육과 돌봄의 공동책임을 강화하고, 우리 경북학생들이 언제, 어디서나 질높은 에듀케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시 안동상공회의소 회장은 "중소기업에 다니는 부모들이 조기 퇴근해서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많이 가질 수 있도록 도내 기업부터 육아기 단축 근무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경북도는 청년, 결혼, 취업, 육아 등 부담을 지우는 각종 사회적 관행 해소 등 저출생 극복을 '제2새마을 국민 운동'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