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일제강점기 '대구안내' 자료 국문번역문 공개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4-02-26 18:00

'대구는 남한 제일의 도회지이자 경부철도의 큰 역'
일제강점기 이전과 직후의 변화를 알 수 있는 중요자료
20세기 초 대구의 모습을 외부인에게 소개하는 서적 번역·공개
1905년판 '대구안내' 표지.(자료제공=대구시청)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일제강점기 대구의 상황과 변화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사료인 '대구안내' 시리즈 중 1905년판과 1918년판의 번역문을 대구시청 누리집에 공개했다.

20세기 초 대구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인 '대구안내' 시리즈 중 1905년판과 1918년판의 번역문(일본어→한국어)을 공개하는 것이다. 영남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최범순 교수가 책임번역자로 참여했다.

1905년부터 발간된 '대구안내'는 대구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이 대구를 바라보며 대구 외부의 자국인에게 대구를 소개하기 위한 책으로, 이후 1910년대, 1920년대, 1930년대까지 5번 발간됐다.

1905년 6월 대구실업신보사가 처음 발간한 '대구안내'(당시에는 '한국 대구안내')는 80여 쪽의 소책자로, 당시 대구의 지리, 일본인 거류민 상황, 명승고적, 한일 관공서와 회사·종교시설, 교통, 그리고 당시 대구의 일본인 점포의 광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인 1918년 발간된 '대구안내'는 120여 쪽으로 증가했고, 대구의 인구, 행정, 사법, 세금, 교육기관, 농업·공업·상업 등 산업 등에 대해서도 상세한 통계자료를 제시해 일본인 거주 이후 변화하는 대구의 모습을 강조하고 있다.

이처럼 일정한 시간적 간격으로, 외부인에게 대구를 소개하기 위한 목적으로 발간된 서적이었기에 일제강점기 대구의 변화를 살펴보는 데는 중요한 자료이다.

1905년 '대구안내'의 서문에서는 대구를 '남한의 대도회지'로 소개하며 부산을 고베항, 대구를 오사카에 비유하며 대구의 발전 가능성을 크게 강조하고 있다. 당시 일본인들의 시각에서는 부산보다도 대구가 남한의 중심지였으며, 더 큰 발전 가능성을 가졌다고 보았던 것이다.

1905년 '대구안내'에는 한국화폐 세는 법이 있었지만, 1918년 '대구안내'에서는 이러한 자료가 빠졌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1910년 이후 일제강점기로 '한국화폐'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이렇듯 '대구안내'는 20세기 초 대구의 변화 과정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지만 일본인의 시각으로 서술돼 있기 때문에 해석에 주의가 필요하기도 하다.

한편 대구시는 이번에 번역된 '대구안내' 외에도 2016년부터 '대구부읍지', '영남감영사례', '대구부사례', '대구민단사', '대구요람' 등 과거 대구의 상황을 알 수 있는 한문·일본어 고서들을 매년 꾸준히 번역해 시청 누리집에 '대구사료총서'로 공개해 왔다.

조경선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구안내'는 일제강점기 대구의 상황과 변화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사료이다. 지역사에 관심 있는 여러 연구자들과 시민들이 많이 활용하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대구 관련 고서들을 번역하고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한편, 대구사료총서도 발간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자료는 대구시 누리집의 대구사료총서(대구소개-역사-대구사료청서 https://www.daegu.go.kr/)에서 열람 가능하고 PDF 파일로도 다운받을 수 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