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윤주경 참배 제지 논란에 "윤환 당장 사과하고 해명해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세나기자 송고시간 2024-03-02 00:00

(사진출처=윤주경 블로그)


[아시아뉴스통신=이세나 기자] 국민의힘이 "참배마저 ‘내 편’ 아니면 못하게 하는 것이 민주당식 자유이고 민주주의냐"라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호준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지난 1일 논평에서 "‘참배’는 조국과 민족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장병께 경의를 표하는 숭고한 행동이다. 애국심을 가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자유로운 행위이기도 하다."라며 "하지만 민주당에게 참배의 자격마저 ‘내 편’ 이어야 하나 보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봉길 의사 손녀이자 국민의힘 소속 윤주경 의원이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3·1절 기념 행사에서 민주당 소속 구청장에게 참배를 제지당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윤 의원은 행사 전날 주최 측에 참석 의사를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참배 식순 명단에서 제외돼 있었다고 한다. 지정 좌석도 없이 뒷자리에 앉아있던 윤 의원 측은 계양갑 유동수 민주당 의원에게 요청했고, 유 의원은 자신의 참배 순서 때 윤 의원을 직접 불러 함께 참배하려 했다. 그런데 무대로 이동하던 도중 맨 앞줄에 있던 윤환 계양구청장이 윤 의원을 직접 팔로 막아서며 참배를 방해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국회의원이기 전에 국민의 한 사람이다. 또 해당 공간은 누군가의 소유물이 아니고 국민 모두의 장소다. 하지만 민주당에게 국민의 기준도, 참배할 수 있는 자격도 역시 ‘내 편’ 이어야 하나 보다. 이것이 민주당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주의인지 묻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환 구청장은 윤 의원에게 당장 사과해라. 또한 오늘 이 경위에 대해 반드시 납득할만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