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민주당, 비서실장 이동관 검토에 "국민과 끝까지 싸우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4-13 00:04

(사진출처=강선우 SNS)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동관 비서실장이라니,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 결과를 보고도 전혀 느끼는 바가 없냐."라고 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2일 브리핑에서 "대통령실이 신임 비서실장으로 이동관 전 방통위원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는 귀를 의심하게 한다. 총선 결과에 대해 윤 대통령이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지 하루만이다."라며 "이 전 위원장은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기 위해 언론을 옥죄고 국회 해산권 부활을 운운하며 반헌법적 쿠데타까지 기도했던 대표적인 반국민 인사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사람이 없다고 하더라도 ‘언론장악 기술자’ 이 전 위원장 카드를 꺼내 들려는 것은 국민과 끝까지 싸우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다. 윤 대통령은 총선 민의를 받들어 지난 국정 운영을 쇄신할 의지가 없다고 천명하는 거냐. 이 전 위원장이 신임 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르는 것 자체만으로도 경악스럽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정권을 향한 분노한 민심이 그대로 표출된 총선 결과를 보고도 불통과 오만의 독주를 계속하려고 하냐. 아니면 윤 대통령은 국정 기조를 전환하고 민생과 경제에 전력하라는 국민의 요구가 우습냐. 도무지 민심을 헤아리기가 어렵다면 야당에라도 물어봐라."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이동관 비서실장’을 관철하려 든다면 ‘정권 심판의 회초리’가 ‘정권 종식의 쇠몽둥이’가 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