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도의회 홍원길 의원, 도농복합지역의 확대로 위기에 직면한 지역농업 언제까지 방치 할것인가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양종식기자 송고시간 2024-04-16 16:22

경기도내 31개 시군 지역맞춤형 농업 활성화 방안 누가 만들것인가?

▲ 홍원길 의원, 도농복합지역의 확대로 위기에 직면한 지역농업 언제까지 방치 할것인가./사진제공=경기도의회 


[아시아뉴스통신=양종식 기자]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홍원길 의원은 15일 경기도 의회 김포상담소에서 경기도내 도농복합 지역의 증가로 인해 위기에 직면한 농업 현장의 목소리를 공유하고자 지역의 농협 조합장들 과 경기도 농정해양국 진학훈 농업정책과장을 비롯한 3개 부서장들과 정담회를 갖고 도시화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도농복합지역 농업의 활성화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홍원길 의원은 이날 정담회를 통해 로컬푸드를 통한 고령화되는 농업인의 소득 창출과 청년층의 농업 참여 기회 확대, 친환경농업 급식 기준을 우수농산물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 예산 지원사업의 시군 분담비율등 현행 제도의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정담회에 참석한 농협 조합장들은 김포지역 농산물의 연중 생산을 위한 시설, 벼농사의 대체 작물의 재배와 가공, 설비 설치 그리고 농지 내에 보조시설, 외국인 숙소 그리고 치유농업과 관광농업을 위한 시설설치 제한의 해결 없이는 도농복합 지역의 농업활성화는 포기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쌀 주산지인 김포지역에 지금까지 부재한 육묘장 설립과 운영, 농기계 판매를 위해 대형 기계를 위주로 수리하는 기업의 서비스센터보다는 농민들에게 필요한 장비를 적기에 수리하는 농기계수리소의 필요성등, 도농복합 지역 농업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제안은 수없이 반복되어 왔지만, 정책과 제도는 변화없이 항상 제자리 걸음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도 농업정책과 진학훈 과장은 오늘 다양하게 제안된 내용들을 검토해서 경기도내 도농복합지역의 농업 활성화에 적합하게 적용될 사업들을 빠른 시일 내에 실행하겠다고 했다.

홍원길 의원은 도시화가 진행되는 도농복합 지역의 농업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정책과 법률, 예산에 대한 총체적인 검토가 이루어지고 이를 토대로 사업들이 시군 맞춤형으로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이러한 현황과제들을 해결하는 첫걸음으로 ‘경기도 도농복합 지역 증가에 따른 지역농업 구조 전환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didwhdtlr784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