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해병대원 특검법, 이재명 구하려 윤 대통령 끌어내리려는 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세나기자 송고시간 2024-05-16 00:22

이재명./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세나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은 순직 해병대원 특검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지난 15일 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의 상황까지 거론하며 ‘국민의힘 안에서의 분열’을 부채질하고 있는 것을 보면 민주당의 정치적 의도는 분명해 보인다. 사법리스크로 정치적 생명이 끝날 위기에 처한 이재명 대표를 구하기 위해 어떻게든 윤석열 대통령을 끌어내리려는 것이다. 원내대표 교통정리, 국회의장 교통정리, 당대표 연임과 함께 해병대원 특검법이 향하고 있는 곳은 바로 ’이재명 대표 방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군인의 사망사건에 대해서는 군검찰의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처음부터 ’수사 외압‘이라는 말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것은 민주당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순직 해병대원 사건은 이미 공수처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수처야말로 문재인 정부가 단군 이래 최대의 업적으로 자부하는 기관 아니냐. 그리고 그동안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들을 공수처로 가져다가 민주당 민원실처럼 이용하지 않았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윤 대통령은 '수사에 미진한 부분이 있거나 의혹이 제기된다면 먼저 특검을 주장하겠다'는 입장까지 분명히 밝혔다. 그런데도 다시 이 사건을 빼앗아 특검에 넘기겠다는 것은 이 모든 것이 정치적 속셈에 불과하다는 것을 더불어민주당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해병대원 순직 사건의 진실이라면 차분히 수사결과를 기다려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또다시 젊은 생명의 희생을 정략적 도구로 이용한다는 국민적인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