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민주당, "VIP 격노설 전말 속속 드러나...특검 거부는 자백하는 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5-16 00:19

(사진제공=대통령실)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시 자백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5일 브리핑에서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었다. 해병대원 수사외압 사건의 핵심인 ‘VIP 격노설’의 전말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해병대원 사망사건 수사 브리핑 보도자료가 대통령실에 먼저 보고됐고 해당 자료에는 사단장의 과실 판단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이를 확인한 ‘VIP’의 격노로 수사 브리핑과 사건 이첩이 중단되었다고 한다."라며 "자료를 입수해 간 대통령실 관계자는 '절대 이쪽에 전달했다고 말하면 안된다.'라고 해병대 측에 당부했다고도 한다. 결국 윤 대통령은 자신의 ‘격노’로 대통령실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게 해놓고 이를 들킬까 두려워 특검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락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격노’ 이후,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이시원 대통령실 비서관 사이엔 통화 등 여러 차례 연락이 집중됐고, 주고받은 문서엔 ‘업무상 과실 불인정’ 사례만 6건이 보고됐다고 한다. VIP의 ‘수사 지침’에 따라 대통령실과 국방부가 판례까지 뒤져가며 임성근 사단장을 구하기 위한 수사 외압에 나섰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의혹의 진실이 대통령실과 윤석열 대통령을 가리키며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임이 갈수록 명확해지고 있다."라며 "윤 대통령이 끝내 해병대원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자신이 수사 외압의 범인임을 국민께 자백하는 꼴이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