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3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박찬대, "윤 대통령, 해병대원 특검법 수용하고 공포하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5-17 00:16

박찬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해병대원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느 지난 16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제일 중요한 역할이다. 이태원 참사 특별법이 지난 1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563일만이고, 여야가 일부 내용을 수정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 열 이틀만이다. 참사 유가족과 생존자들을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 드려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 일부 수정이 되어서 아쉽지만, 그나마 유족들의 한을 조금이나마 풀어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대통령이 해병대원 특검법을 수용할 차례다. 채 해병 수사 외압에 대한 대통령실 개입 정황들은 이미 차고 넘치게 나왔다. 수사 자료를 회수하던 당일,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과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고,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이 지난해 7월 21일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 계획 관련한 자료를 요청해 해병대 일병 익사 사건 수사 계획서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다."라며 "국민 여론은 어떻냐. 해병대원 특검 도입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 대통령이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명분은 하나도 찾을 수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방부와 대통령실의 노골적인 사건 은폐와 부당 개입 의혹이 너무나도 짙은데, 살아있는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인 특검이 아니고서야 진실을 밝힐 수 있겠냐. 과거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을 진행한 사례도 여섯 차례나 있었다. 공수처 수사를 지켜보자는 말은 진실을 은폐하자는 말과 같다."라며 "국민께서 갖고 있는 의혹을 속 시원하게 해소하기 위해,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기 위해, 해병대의 명예와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대통령으로 결단해라.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고, 공포해라."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