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3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민주당, "참회록 써야 할 대상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5-21 00:07

(사진출처=윤종군 SNS)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참회록을 써야 할 대상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다."라고 말했다.

윤종군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20일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둘러싸고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이 ‘색깔론’을 앞세운 정략적 정치 공세를 벌이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 국민의힘은 문 전 대통령에게 자서전이 아닌 참회록을 써야 한다며 '색깔론' 공세를 펴고 있다. 하지만 국민께서 보시기에 참회록을 써야 할 대상은 자성도 쇄신도 하지 않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대통령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잊을만하면 ‘색깔론’을 꺼내 드는 이유는 자명하다. 윤 정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돌리려는 파렴치한 정략이다."라며 "국민의힘과 윤 정부는 22대 총선을 통해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채 해병 특검법 등 총선 민의를 거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색깔론 공세로 눈속임한다고 국민적 저항을 회피할 수 있을 것 같냐. 국민의힘과 윤 정부가 위기에 처한 이유는 민심에 귀 막고 민의를 거스르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묵은 ‘색깔론’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국민께서는 국민의힘이 때 되면 들고나오는 치졸한 색깔론 공세에 더 이상 속지 않으실 것이다. 해묵은 ‘색깔론’으로 얼렁뚱땅 위기를 모면하려 하지 말고 왜 총선에서 그토록 참패했는지 자성해라. 그리고 구태와 무책임에서 벗어나라."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