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구시, 모빌리티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 공모사업 최종 선정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4-06-06 09:55

모빌리티 전자파 평가시스템 장비 구축 및 기술지원 국비 100억원 확보
영남권 모빌리티 관련 기업 시험·인증 편의성 지원 강화
미래 모빌리티 관련 기업 전주기 시험(one-stop) 서비스 지원 체계 구축.(자료제공=대구시청)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모빌리티 실제 환경 모사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모빌리티 분야 인증 시험에서 기업지원 체계 기반을 강화하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모빌리티 실제환경 모사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 사업은 모빌리티 분야의 전동화에 따라 상호 간 전자파 간섭이나 외부 전파환경의 노출로 예상하지 못한 성능 이상 및 전자파 장애에 대한 신뢰성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전자파 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중소·중견기업의 시험평가, 기술개발 지원과 해외수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규모는 4년간 총사업비 180억원(국비 100, 시비 77 등)으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주관해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내에 모빌리티 전자파 안전성 평가 지원센터와 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대구기계부품연구원과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참여해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조감도./아시아뉴스통신 DB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에 따라 전기차, 자율차 등 차량 및 부품 개발을 위해서는 전자파 시험·인증이 필수인데 현재 영남권의 완성차 전자파 인증기관인 부산테크노파크는 높은 가동률로 시험·인증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대구에 전자파 안전성 평가 지원센터를 구축하게 되면 지역기업이 적기에 시험·인증을 할 수 있게 돼 조속한 기술개발이 가능해진다. 또한, 첨단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전자파 평가, 실제 도심 환경 모사(EME) 시험평가도 할 수 있게 돼 기업지원 기반이 강화된다.

특히 대구 주행시험장 내 장비를 활용한 실차 분야 전주기(ONE-STOP) 성능평가 서비스 체계를 수립해 대구시에서 추진 중인 '모터 소부장 특화단지' 사업과 함께 연계한다면 전기차 연구개발에도 큰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며, 국내 미래차 산업을 선도하고 기술력 자립,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지역 중견·중소기업의 동반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모빌리티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으로 지역의 주력 산업인 모빌리티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적기의 시험·인증 지원으로 지역기업이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