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조국, '김건희 명품백 종결'에 "국민권익위, 여사권익위 됐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6-12 00:12

조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종결처리한 것에 대해 입장을 냈다.

조 대표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권익위가 김건희 씨 디올백 수령에 대해 '김영란법'에 공직자의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종결했다."라며 "'국민권익위'가 '여사권익위'가 됐다."라고 적었다.

이어 "극명한 비교 사례가 있다. 내 딸은 재학 중인 대학원에서 장학금을 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언론의 비난과 달리 성적과 무관한 장학금이었고, 학내 절차 위반도 없었으며, 장학금은 공개 수여되었음이 확인됐다. '김영란법'에 공직자의 자녀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음에도, 검찰과 하급심 법원은 공직자인 아버지가 그 액수만큼 재산상 혜택을 보았기에 직접 받은 것과 마찬가지라는 이유로 기소하고 유죄판결을 내렸다(심지어 검찰은 뇌물죄로 기소했으나 무죄가 나왔다). 이를 이유로 서울대는 나를 '해임'했다(행정소송 중)."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급심은 '해석'을 통해 처벌을 확장했다. 이 '해석'에 따르면, '김영란법' 적용 대상인 공직자, 언론인, 교사 등의 자녀 중 독립생계 상태가 아닌 자녀가 장학금을 받으면 모두 처벌 대상이 된다. 전수조사가 필요하다. 검찰의 기소와 하급심 판결 후 이러한 점을 지적하는 언론은 없었다. 도무지 납득이 되지 않아 상고했다."라며 "여러 번 공언했듯이, 나는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수용할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해석'에 대해서는 결단코 동의할 수 없기에 상고했고, 묵묵히 기다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