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안산의 힘! 축구단 새롭게 출발...청년과 안산발전 위해 온힘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신영철기자 송고시간 2024-06-18 17:51

유오복 전 민주평통 회장,“ 안산 발전은 물론 안산의 힘 축구단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터”

안영국 안산의 힘 대표, “축구하는 청년들과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안산의 미래인 청년들과 함께 할 것”

김연학 회장, “하나 된 마음으로 웃으며 옆 사람 응원해 주는 모습 공동체 이념 보았다”
15일 오전 경기 안산시에서 왕성하게 봉사활동등을 펼치고 있는 안산의 힘 축구단이 새롭게 창단식을 갖고 회원들과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경기 안산시에서 봉사 활동 및 지역사회의 가교 구실을 활발히 펼치고 있는 안산의 힘(대표 안영국)이 15일 오전 신안산대학교 인조 잔디 구장에서 안산의 힘 축구단 창단식(회장 김연학)을 개최했다.
 
이날 ‘미래를 지향하고 희망을 꿈꾸는 하나 된 안산의 힘!’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안산의 힘 축구단 창단식을 축하해 주기 위해 전 민주평통 유오복 회장을 비롯해 안산의 힘 안영국 대표, 이민근 경기 안산시장을 대신해 이기용 정책보좌관, 안산시의회 이대구 의원, 광덕회 전 박준희 회장, 서포터즈 박미숙 회장, 장애인체육회 장영수 사무국장, 아시아뉴스통신 신영철 국장 등 각계각층의 인사와 청년 회원 등 60여 명이 장사진을 이룬 가운데 안산 고든 병원 이정균 사무국장과 의료진이 참석해 성황리에 열렸다.
 
15일 오전 경기 안산시에서 왕성하게 봉사활동등을 펼치고 있는 안산의 힘 축구단이 새롭게 창단식을 갖기전 회원들과 꿈의 교회 정순금 댄스 강사의 지도로 국민체조 ,K-POP 댄스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이번 창단식에 앞서 회원 일동은 꿈의 교회 정순금 댄스 강사의 지도로 ▶국민체조 ▶K-POP 댄스 현장 강습을 통해 회원과 참석한 이 들이 간의 우정과 애정을 더욱 돈독하게 해 보는 이 들의 마음을 즐겁게 했다.
 
또한 김연학 회장의 임원 소개 이후 ▶축구공 스트레칭 ▶여성회원과 남성 회원 간 혼합 친선 축구 경기 ▶임원 선수 축구 경기도 함께 이뤄졌다.
 
15일 오전 경기 안산시에서 왕성하게 봉사활동등을 펼치고 있는 안산의 힘 축구단이 새롭게 창단식을 갖는 자리에서 유오복 전 민주평통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유오복 전 민주평통 회장은 축사를 통해 “축구를 통해 안산의 힘 축구단이 더욱 단합된 모습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며“앞으로 안산의 힘 축구단을 위해 전폭적인 지지를 통해 도와줄 것을 약속하고 함께 호흡하며 안영국 안산의 힘 대표님과 안산 발전은 물론 안산의 힘 축구단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해  노력하겠다”라는 뜻을 전했다.
 
이어 안영국 안산의 힘 대표는 “축구하는 청년들과 그리고 소프트가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안산의 미래인 청년들과 친근감을 보이며 함께 이어갈 수 있는 안산의 힘 축구단이 되길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15일 오전 경기 안산시에서 왕성하게 봉사활동등을 펼치고 있는 안산의 힘 축구단이 새롭게 창단식을 갖고 선수들이 경기전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끝으로 안산의 힘 축구단을 이끄는 김연학 회장은“ 축구단 운동을 새롭게 시작하는 데 수고해 주신 모든 회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오늘 우리는 하나가 돼 즐거운 마음으로 웃으며 옆 사람을 응원해 주는 모습에 우리의 공동체 이념을 보았고, 앞으로 참여와 배려 속에 안산의 희망! 우리들의 후손 청년들을 보살피고 정신적 지주로 모범적인 행동을 보여 청년들에게 귀감을 살수있는 모임으로 승화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의 힘 축구단은 새롭게 창단식을 계기로 ‘미래를 지향하고 희망을 꿈꾸는 하나 된 안산의 힘!’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정치적인 색깔론 없이 회원 간에 서로 머리를 맞대 안산 발전을 위해 봉사하며 모든 역량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sinyouc119@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