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한동훈, "언론 ‘애완견’ 협박 단호히 반대...가짜뉴스 못지 않게 위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세나기자 송고시간 2024-06-18 00:07

한동훈./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세나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언론을 ‘애완견’처럼 협박하려는 시도에는 단호히 반대한다."라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유시민의 저에 대한 가짜뉴스 범죄에 대해 유죄판결이 최종 확정됐다."라며 "AI 시대에서 가짜뉴스로 인한 선동은 더 쉬워지고 더 정교해지고 더 잘 확산된다. 가짜뉴스는 대중들이 모를 때가  아니라 원할 때  더 난폭해지니, 지금처럼 갈라진 정치 상황에서는 더욱 위험하다."라고 적었다.

이어 "유죄 확정된 유시민 가짜뉴스 범죄를 비롯해 제가 당해온 가짜뉴스 피해는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등을  비롯해 굉장히 많다. 그래서 가짜뉴스의 피해자가 되면 고통스럽다는 것을 잘 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아시아뉴스통신 DB


그러면서 "저는 비록 가짜뉴스들의 피해자이지만 민주당이 추진하는 언론재갈법 등으로 언론을 ‘애완견’처럼 협박하려는 시도에는 단호히 반대한다. ‘애완견’ 운운하는 비뚤어진 언론관은 가짜뉴스 못지않게 위험하다. 민주주의를 위협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AI 시대가 와도 세상이 변해도 시시비비를 가리고 정론직필하는 언론의 역할은 줄어들지 않을 거란 믿음이 있다. 가짜뉴스 피해는 막으면서도 언론과 표현의 자유의 본질도 지키는 AI 시대의 가짜뉴스 방지 정책을 만들어 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