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조국, "개검·떡검·색검에 '똥검'까지...대검 감찰기능 유명무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나수지기자 송고시간 2024-06-18 00:06

조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나수지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검찰을 비판했다.

조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개검’(권력의 개 노릇하는 검사), ‘떡검’(떡값 명목의 돈을 받는 검사), ’색검‘(조사실에서 피의자와 성관계 맺은 검사)은 알고 있었지만, ‘똥검’(특활비로 청사에서 술판 벌인 후 만취하여 민원실 바닥에 변을 보는 검사)까지 있는 줄은 몰랐다."라고 적었다.

이어 ‘똥검’에 대한 어떠한 조사도 없이 덮어졌다는 것에 기가 막힌다. 대검의 감찰기능이 유명무실했음을 보여주는 악례다."라며 "늦었지만, ‘똥검’들 다 밝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울산지검 검사들이 과거 특활비로 술판을 벌이고 만취해 민원인 대기실에 대변을 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