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나경원, "당대표 되면 '김호중 방지법' 신속 처리할 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세나기자 송고시간 2024-06-25 00:02

나경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세나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즉각 야당과 협의해 '김호중 방지법'을 논의하고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김호중에게 검찰이 끝내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하지 못한 것을 납득할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되겠냐. 일반 상식, 국민 인식과 법의 괴리가 매우 크다. 오죽하면 국민들 사이에서 '음주운전 안 걸리는 꿀팁'이라는 분노 섞인 조롱마저 나오겠냐."라며 "고쳐야 한다. 늑장 출석, 이른바 '술타기' 등으로 법망을 피해갈 수 없도록 법 규정을 개선해야 된다."라고 전했다.
 
김호중./아시아뉴스통신 DB


이어 "운전 당시 음주 사실을 판단할 상당한 객관적 증거와 정황, 진술 등이 있다면 혐의 적용이 가능하도록 요건을 바꿔야 한다. 아울러 음주운전 적발을 회피할 목적으로 의도적으로 술을 더 마시면 처벌을 대폭 강화하는 등, 사법방해 행위에 엄정 대응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판사로 일하면서 음주운전 재판을 했던 경험이 꽤 많다. 피고인이 내거는 구실, 변명이 얼마나 천편일률적으로 비슷했는지 지금도 기억이 생생하다. 저도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재판 당시 경험을 짚으면서 제도 개선의 의지도 더 커졌다."라며 "이미 일부 의원이 관련 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합리적이고 공정한 법안을 함께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