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허태정 대전시장, 국회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법안 통과 노력

(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5일 17시 13분

15일 허태정 대전시장(왼쪽)이 국회에서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오른쪽)을 만나 대전에 있는 공공기관이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포함될 수 있도록 관련 법안 통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청)

허태정 대전시장이 15일 계획된 모든 일정을 미루고 국회를 방문해 대전에 있는 공공기관이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포함될 수 있도록 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공을 들였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회 국토위 법안소위 이헌승 위원장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 등 여러 여야 의원들을 만나 관련 법안의 소위 통과는 물론 올해 안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도록 법안 통과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허 시장은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면서 지역 대학생들이 타 지역과 달리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혜택에서 배제된 점을 설명하면서 법안 통과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대전에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조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국방과학연구소, 한국과학기술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공공기관이 있지만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이라는 이유로 지역인재 채용 의무대상에서 제외됐다.
 
지역인재 채용 관련 법안이 통과되면 대전 소재 공공기관이 지역인재 의무화 대상에 포함돼 그 지역학생들을 30%까지 충원해야 하므로 대전지역 학생들에게 커다란 혜택이 될 수 있다.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는 지난 3월 26일 지역 학생들의 직장 선택 폭 확대를 위해 지역인재 채용 범위를 충청권으로 광역화하는 방안에 합의한 바 있다.
 
허 시장은 “대전 소재 공공기관이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에 포함돼야 하는 이유를 충분히 설명했다”며 “우선은 법안이 소위 심사를 통과하는 데 주력하고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지역 청년들이 더 이상 역차별을 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관련 법안 심사가 열리는 17일에도 국회에서 지역인재 채용 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